피부 감염의 증상과 치료: 연부조직염(Cellulitis)에 대한 모든 것 – 건강 시리즈 31편

연부조직염은 피부와 그 아래에 있는 연조직을 감싸고 있는 얇은 막인 연부 조직의 염증을 나타내는 말입니다.
이 질환은 흔히 피부 손상 부위에서 박테리아 감염이 시작되어 발생하며, 조기에 발견되지 않으면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사람들에게는 ‘봉와직염’이라는 단어로 알려져 있기도 하고, 영어로는 Cellulitis라고 하기도 합니다.
연부 조직염의 원인, 증상, 치료 및 예방법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연부조직염





연부조직염의 원인

주요 원인은 피부 상처나 찢어진 부위로부터 박테리아가 침입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박테리아 중에서도 Streptococcus와 Staphylococcus 같은 균류가 가장 흔한 원인으로 나타납니다.
상처, 찰과상, 동물 물림, 무좀 같은 피부 상태가 감염의 시작점이 될 수 있습니다.

생활 속에서 쉬운 예를 들어보자면 모기 물림과 같은 상처도 잘못 관리할 시 연부 조직염의 시작점이 될 수가 있죠.
하지만 면역 질환을 알고 있거나 면역 저하가 된 경우에는, 상처 없이 연부 조직염이 생기는 경우도 있습니다.

연부조직염

 

연부조직염의 증상

연부 조직염의 말 그대로 연부 조직의 감염으로 인한 염증으로 염증에 의한 증상들이 나타나게 됩니다.
주요 증상은 붉은 색상의 피부 변화, 부종, 따끔거림, 그리고 통증입니다.
감염 부위는 부종으로 인해 팽창되며, 피부가 뜨거워지고 따끔거리며 통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또한 피부 표면에 발적이 나타날 수 있으며, 감염 부위 주변의 림프절도 종종 부어 오를 수 있습니다.

연부조직염

 

연부조직염의 치료

연부 조직염의 치료는 조기 발견과 적절한 치료로 시작되어야 합니다.
해당 부위가 붉어지고, 붓고 통증을 동반한다면, 잠재적으로 연부 조직염의 시작점이 될 수 있습니다.
의사는 혈액 검사를 통해 염증의 정도를 확인하고, 이는 추후 치료를 하면서 경과를 확인할 때도 사용되게 됩니다.
연부 조직염의 경우, 가장 흔한 박테리아의 종류가 이미 널리 알려져 있기 때문에 별도의 항생제 감수성 검사 없이 경험적으로 정해진 항생제를 사용합니다.

연부 조직염의 정도에 따라 통원 치료를 하기도 하고 입원 치료를 하기도 합니다.
통증과 염증 조절을 위해 소염 진통제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또한 염증 부위에 상처가 있다면 상처의 소독 역시 아주 중요합니다.

*항생제 감수성 검사
: 상처 부위에 어떤 항생제가 가장 민감하게 잘 듣는지 확인하는 검사입니다.





연부조직염의 예방

연부 조직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피부 상처를 최대한 피하고, 발생한 상처를 적절히 관리해야 합니다.
상처가 생길 경우 충분히 청결한 물로 세척하고 소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흡연자나 당뇨병 환자 같이 면역력이 약한 사람들은 특히 피부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물론 개인 위생을 유지하고 상처를 만들 수 있는 활동에서는 적절한 보호 장비를 사용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연조직염을 적절하게 치료하지 않는 다면?

연부 조직염이 경미한 경우, 쉬이 잘 낫습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한데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 염증이 연부 조직보다 더 깊은 근막까지 침투할 수 있습니다.
이때 ‘궤사성 근막염’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는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으로 반드시 전문가의 치료가 필요합니다.
상처 부위의 통증이 점점 심해지고, 발적과 붓기가 나타난 부분이 점점 커지는 경우, 반드시 전문가의 진찰을 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합니다.

질환백과 참조하기

 

 

글 처음부터 읽기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